시절 인연 > 소담일기

본문 바로가기
소셜로그인
 
관리자로그인
 
전체검색
소담스토리
사업자등록번호 : 311-02-33458
통신판매번호 : 2016-충남천안-0886
대표자명 : 정영순
이메일 : mind2002@naver.com
대표전화 : 0505-417-5323
SODAM SNS




SEARCH
6db809443771d005ed6866ff07735aca_1576644840_055.jpg
소담일기

시절 인연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소담 조회 104회 작성일 2021-09-26 22:11:18 댓글 0

본문

09.26
Sunday 22:11
546922f3d3bdd00c1a92231984340331_1637251046_5759.jpg 
오늘은 다산과 제자 황상에 대한 글을 읽었습니다. 
- 무슨 말만 하면 그대로 따랐다. 평생을 지켰다. 바꾸지 않았다. 그러니 아무리 스승인들 지나가는 한마디라도 허투루 할 수 있었겠는가 - 
제게는 지금껏 큰 아이가 그랬습니다. 그래서 생각도 작은 행동도 아이 앞에서는 함부로 할 수 없어 이상한 말 같을지 모르지만 외려 아이가 제게는 스승이었습니다. 이제 큰아이는 둥지를 떠나 세상으로 향하고, 아직은 어린 작은 아이가 다시 제게 스승입니다. 


시절 인연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만나는 때가 있고 잊고 지내는 때가 있다는 걸 두고 하는 말일 겁니다. 

고향을 떠난 후 멀어진 친구들과 사람들, 그리고 이사했던 보령에서의 8년 동안 함께 했던 인연들도 거리만큼이나 희미해져 갔습니다. 삶의 반경에서 만나는 사람들과의 인연이 이제는 얼마나 소중한지 압니다. 지금 시절 인연인 사람들에게 최선을 다해 아껴주고 사랑하며 살겠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