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분하기 그지없지요 > 소담일기

본문 바로가기
SITEMAP
소담스토리
사업자등록번호 : 311-02-33458
통신판매번호 : 2016-충남천안-0886
대표자명 : 정영순
이메일 : mind2002@naver.com
대표전화 : 0505-417-5323
6db809443771d005ed6866ff07735aca_1576644840_055.jpg
소담기록
chevron_right소담기록chevron_right소담일기
소담일기
GT 게시판 VIEW 페이지 설정
첫번째 링크에 유튜브 주소가 있으면 플레이
PDF 첨부파일시 뷰어로 보기
다음/이전/목록 이동버튼 사용
(GT테마설정 우선/ 게시판설정 체크필요)
게시판설정 - 전체목록보이기 사용 체크된 경우 작동하지 않습니다
본문 내용으로 자동 스크롤
(GT테마설정 우선 - GT테마설정에서 ON 일때 작동)
상단 요약정보 보기
프린트 버튼 출력

따분하기 그지없지요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소담 조회 22회 작성일 2024-02-08 08:13:00 댓글 0

본문

0949817dde62a812e2d6d9069ab8015c_1707728956_3276.jpg
02.08
Thursday 08:13

 
자기가 이미 안다고 생각하는 것들에만 매달리는 사람과 대화할 때면 별로 즐겁지 않습니다. 그런 이들은 바로 앞에 앉아 있으면서도 제 말에 좀체 귀를 기울이지 않는 것 같아요. 마치 제 말이 끝나자마자 뭐라고 대답할지 궁리하느라 바빠 정작 내용에는 관심이 없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실제로 제가 무슨 이야기를 했든 보고서라도 되는 듯 계속해서 평가하고 검토하고는 그들의 세계관에 들어맞는 생각이나 관점만을 인정해 주지요. 그런 관계에서는 전혀 마법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아요. 달리 말해서 그런 사람들과 같이 있으면 따분하기 그지없지요. - 비욘 나티코 린데블라드 『내가 틀릴 수도 있습니다』 中. 2024.02.08 am 08:13
프랑스의 속담, 밤이 선생이다. 어제의 나도 선배가 될 수 있을까? "밤이 선생이다."라는 문장은 문학평론가 황현산 선생이 "'La nuit porte conseilf"라는 프랑스의 속담을 자유 번역 한 말이다. 이를 직역하면 '어둠 속에서 불을 얻어 온다."라는 뜻으로 밤이 좋은 생각을 가져온다는 것이었지만, 황현산 선생은 어떤 고민에 빠진 사람에 게 한밤 푹 자고 나면 해결책이 떠오를 것'이라는 위로의 인사를 건네기 위해 조금은 다르게 번역했다고 한다. 누군가에게 조언을 얻지 못하고 외롭게 혼자 끙끙 앓을 때, 이 말을 떠올려 보면 어떨까. 긴긴밤 누구보다 고민했을 어젯밤의 내가, 오늘의 선배가 되어 줄 것이다. 컨셉진 #101 p170 中.  2024.02.07 pm 04:12
매일 몇 줄이라도 기록을 남기려고 하지만 반복되는 특별할 것 없는 평범한 일상에서 기록할 뭔가를 찾고 생각하는 일이 쉽지 않습니다. 뭐라도 써야 한다는 생각이 스트레스가 되기도 하지요. 무슨 일을 하고 무슨 생각으로 살았나 별로 기억나지 않는 날들. 하지만 평범한 날을 조금 다른 말로 바꾸면 평화로운 날일 텐데 말입니다. 2024.02.06 am 11:08



arrow_back arrow_forward list_alt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SEARCH
SITEMAP
SODAM SNS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네이버톡톡 바로가기 emoji_food_beverage 의뢰·문의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