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기록 9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소셜로그인
 
관리자로그인
 
전체검색
소담스토리
사업자등록번호 : 311-02-33458
통신판매번호 : 2016-충남천안-0886
대표자명 : 정영순
이메일 : mind2002@naver.com
대표전화 : 0505-417-5323
SODAM SNS




SEARCH
d2847ae53f223040548a3e22e39ab190_1605518010_6579.jpg
일상의기록
DAILY RECORDS
Total 529건 9 페이지
게시물 검색
profile_image
2022.10.14 am 10:59
아침에 볼 일이 있어 잠시 나갔다 근처에 가까운 커피숍에 들렀습니다. 아메리카노가 1,500원, 카페라테가 2,500원이어서 가격 참 착하다 했더니 배달을 주로 해서 그렇답니다. 코로나가 남긴 흔적 중에 어쩌면 가장 쓸만한(?) 흔적일 수도 있겠습니다. 커피숍이 많다 보니 경쟁도 심해지나 봅니다. 독특한 인테리어, 매장의 크기, 브랜드 네임, 가격 등 내세우는 무기들도 다양해졌습니다. 가끔 대학시절 커피보다 율무차를 더 마셨던 자판기 생각이 났습니다. 지금은 찾아보기 힘든 전화부스처럼 사라져 가는 것들. 동전 잔뜩 바꿔 넣어주고 친구들에게 인심 쓰던 기억, 좋아하던 사람 마주치려 자판기 앞에서 무작정 기다리던 추억도 있습니다. 옛 생각이 꼬리를 무는 걸 보니 자꾸 돌아보게 되는 어쩔 수 없는 가을인가 봅니다. Fri, 14 Oct 2022 ─ 소담
profile_image
2022.10.13 pm 13:08
드립 커피를 내릴 때 물줄기가 일정하고 가늘게 나오면 거품도 잘 일어나고 향도 더 좋습니다. 하지만 물줄기가 끊어지기도 하고 왈칵 쏟아지듯 나오기도 하지요. 일정하게 숙련되기까지 시간이 필요하지만 일정한 맛을 내고 나면 다시 거친 맛과 향을 찾게 됩니다. 참 알 수 없는 마음입니다. 안정된 것, 일정한 것은 익숙하고 편안하지만, 재미도 별로 없고 권태롭기 쉽습니다. 그러니 일정하던 일정하지 않던 어느 것이 더 좋다 말할 수 없겠지요. 우리 사는 모습도 그렇지 않을까요. Thu, 13 Oct 2022 ─ 소담
profile_image
2022.10.12 am 10:56
부피가 큰 휴지와 생수들을 모아 배송을 요청했습니다. 너무 크고 무거운 것만 시켜서 미안하다고 했더니, 빵순씨가 무심하게 "그러려고 시키는 건데 뭘!" 합니다. 힘들고 궂은일이라서 대가를 지불하는 것은 맞지만 미안한 마음까지 지불한 것 같지는 않아 불편함이 남습니다. 벼를 베고 있다는 소식도 들리고 가을이 제법 깊었나 봅니다. 요즘 몸도 마음도 조금 무거워졌는데 주말엔 오랜만에 캠핑장에서 빨래 널 듯 제 몸도 햇볕에 잘 말려 뽀송뽀송해져야겠습니다. Wed, 12 Oct 2022 ─ 소담
profile_image
2022.10.11 pm 19:38
추위를 많이 타는 편이라 조금 두꺼운 옷을 입었더니 둘째 아이가 혼자만 겨울이라고 놀립니다. 추우면 움츠려 들고 움츠리다 보면 졸립고, 졸고 나면 그 시간이 너무나 아깝습니다. 둘째 아이는 여전히 반소매에 반바지를 입습니다. 어려서부터 열이 많은 아이였지만 저 역시 그랬던 것 같으니 젊음이라 해야겠지요. 가지고 있을 땐 잘 모르는 것이 건강이랍니다. 지금에야 곱씹게 되는 옳은 말입니다. Tue, 11 Oct 2022 ─ 소담
profile_image
2022.10.10 pm 21:00
종일 비바람이 오락가락, 비 그치기를 기다리다 그냥 우산을 들고 점심 무렵에 태조산 공원 산책길을 걸었습니다. 데크로 연결한 산책로가 구불구불 끝까지 연결되어 왕복거리 2~3km는 될 듯했습니다. 비바람에 산책길 데크 위로 떨어진 도토리들을 모아 기념비 아래 수북이 모아 둔 것을 보았습니다. 산에 사는 작은 짐승들의 먹이일 테니 건드리지 말자는 거지요. 공원 리모델링하며 많은 고민이 있었겠지만 아이들 공 차는 모습이 싱그럽던 운동장이 주차장으로 변한 건 조금 아쉬웠습니다. Mon, 10 Oct 2022 ─ 소담
profile_image
2022.10.09 am 11:10
비 내린 후 차분한 오늘은 576돌을 맞은 한글날입니다. 글씨를 쓰며 수없이 한글의 자음과 모음들의 모양과 특징을 고민했던 것 같습니다. 간단한 자음과 모음일수록 더 쓰기 힘들고 어려웠지요. 지극히 간결하고 단순한 어떤 것들은 지극한 어떤 것들과 닿아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하게 됩니다. 더 간결하고 더 단순하게 더 순수하게, 그런 글씨처럼 제 사는 삶도 그럴 수 있기를 바랍니다. Sun, 9 Oct 2022 ─ 소담